히로시의 회상 다운로드

TABAIMO 유령의 집 2003 비디오 설치 약 4 분 ufer에 의해 촬영! 예술 다큐멘터리 중에 우리는 상어 경비원과 그들의 뒤에서 카파와 함께 게이트 아래 kenshi 보내야 합니다. 나머지 부 대는 지원 특히 healers 이어야 한다. 우리가 그 도시를 얻을 때, 히로시의 국회 의사당에가는 길은 열릴 것 이다. 적의 요새를 정복 하 고 개종 한 후, 우리는 주님의 종들이 됩니다. 아직 우리는 히로시-아이 린에서 얻은 토지에 gerhart의 병력은 자신에 대해 뿐만 아니라, 그녀의 사람들에 대해서도 신경 있다. 이 임무를 마친 후, 우리는 기린로 돌아와. 우리는 경로를 눈물을 따라 하면, 우리는 히로시의 성-퀘스트 명예와 필요성을 한 번에 종료 됩니다 도달 합니다. 히로시의 과목을 돕고 나면, 우리는 다른 방법이 없다-우리가 그와 함께 싸 워 야 합니다. 다이 오의 저택은 지도 (M5, 6)의 한가운데에 있다-그것을 도달 하기 위하여는, 우리는 2 개의 문을 열 필요가 있다. 그 경우에는, 우리는 퀘스트 쌍둥이 도시를 완료 해야 합니다.

다른 f팡 에임스에 대 한 많은 참조가 존재 한다. sooey 오 니, siro 오 니, 골든 오 니, 그리고 다른 사람에서 자리에 있는 마을에서 살고 찾을 수 있습니다. 적의 거주지는 우리 도시 (M5, 14)에서 동쪽에 위치 하 고 있습니다-이 싸움은 좋은 훈련이 될 것입니다. . “끝 없는 주위 재생 목록” Liminal에서 첫 번째 릴리스, 당신에 게 sigur rór의 회원으로 가져왔습니다. bandcamp 새로운/주목할 5 월 14 일, 2018 보상: + 2 지도력, 32 상어 경비원, 36 산호 priestesses이 게임은이 버전에 등장 하는 이상의 비밀 게임을 했다. 그것을 트리거하려면, 당신은 카즈야와 재결합 후, 당신은 옷장에 숨겨 방에 머리를 해야 합니다, 오 니는 당신을 쫓아 하지 않습니다. 그것은, 그러나 밧줄 사다리로 복귀에 따라 그 오 니가 그것을 먹은 후에는 사다리 외도 탈출 하는 방법은 없기 때문에 플레이어에 게 인스턴트 게임을 주는 공개 됩니다 사라져 것입니다. 사례금: 1만 XP, 100 눈물 또는 혈액 점, 18의 봄 정신 (우리가 눈물 경로를 선택할 때만!) 우리는 두 가지 방법으로 만들 수 있는 퀘스트의 추가 부분-전쟁 경로 (전투에서 주 님을 패배) 또는 평화 경로 (shalassa의 드래곤 퀘스트 기린 찾기). 드문 일입니다-시간이 우리를 위해 일 하는-적군은 우리가 충분히가지고 있는 유일한 하나의 성곽이 있습니다.

우리는 포털을 통해 kirina (m5, X2) 근처에 갈 때, 우리는 작은 섬 (m5, 10)에서 봄 정신을 만날 거 야. 우리는 그들을 도울 수 있습니다 (그것은 20 돌 비용; M5, 11) 또는 그들을 만나는 (방어적 인 방법으로 그것을 하십시오). 우리의 선택에 따라, 우리는 100 눈물 이나 혈액 포인트를 구하십시오. . 전사의 섬 (M5, 5)에 도달 하 고 그를 물리 치고 (그는 약한) 후, 우리는 두 가지 옵션 중 하나: 수감 또는 죽 일 선택할 수 있습니다. 첫 번째 경우에, 우리는 하나의 혈액 명성 포인트를 구하십시오 (동시 katashi 영웅), 두 번째 하나에 눈물을 명성과 ronin 우리와 함께 것입니다 우리 조인. 선택한 영웅은 다음 시나리오에서 우리의 동반자가 될 것입니다. 진주 여 사제는 멀리 섬에서입니다-우리는 동쪽 (M5, X4)에 포털을 통해가 야 합니다. 그녀의 시체 (M5, 13)가 있습니다. 비공식적인 (팬 만든) 번역을 사용할 수 있음을 나타냅니다. 목욕탕 지역으로 움직이기, 그는 목욕탕의 안쪽에 움직이는 숫자를 주의 한다. 그는 문을 열려고 시도 하지만 잠겨 있어.

히로시 후 두 번째 바닥에 있는 옷장 내부 두려움에 떨고 타 케시 발견, 히로시 여부를 그가 어디에 있는 다른 하지만 그가가지고 있는 유일한 반응은 타 케시의 이빨 chattering 알고 묻습니다. 그를 떠나, 히로시 저택 주위에 좀 더 그가 다시 다케시 하지만 통지 그가 옷장에서 사라의 확인에 관해서까지 탐구.

This entry was posted in Sem categoria. Bookmark the permalink.